뉴스 > 정치

[19대 대선] 김만복 "지금은 언론에 나설 시기 아니다"

기사입력 2017-04-21 19:31 l 최종수정 2017-04-21 20:15

【 앵커멘트 】
이번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또 다른 열쇠를 쥐고 있는 김만복 전 정보원장은 "문재인 후보가 공연히 안보 장사에 휘말려 고생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금은 언론에 나설 시기가 아니다"라는 입장입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2007년 당시, 유엔 인권 결의안과 관련해 북측에 의견을 물어본 당사자로 지목된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

하지만, 김 전 원장은 그런 일은 없다며"우리가 인권결의안에 어떤 입장이든, 현재 너무 좋은 남북 관계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은 보낸 일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민정수석이었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당시 이 문제에 아무 관심도 없었고, 공연히 안보 장사에 휘말려 고생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N은 김 전 원장의 정확한 입장을 듣고자 수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결되지 않았습니다.

"전원이 꺼져 있어 삐 소리 후 소리샘으로 연결되오며, 통화료가 부과됩니다."

다만, 김 전 원장은 MBN 측에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지금은 제가 언론에 나설 시기가 아닙니다"라는 심경을 전해왔습니다.

또 당시 해당 문건을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으로 지목된 백종천 전 청와대 외교안보실장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취재 : 송철홍 VJ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