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NBA출신 41명...KBL 外人트라이아웃 총 604명 신청

기사입력 2017-05-19 14:53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지난 16일 마감된 외국선수 트라이아웃 신청 접수에서 KBL경력 선수52명을 포함하여 총 604 명의 선수가 2017 KBL 외국선수 트라이아웃에 지원했다.
이번 외국선수 트라이아웃 접수에서는41명의 NBA출신 선수가 KBL에 지원을 했다.이 중 NBA에서 8시즌 동안 평균 9.1득점을 올리며 주전으로 활약한 조시 칠드레스와 2009년 NBA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선발되며 큰 키와 블록슛이 뛰어난 하심 타빗이 눈에 띈다. 또한 NBA에서 9시즌 동안 563경기에 출전하며 운동능력과 꾸준한 몸 관리로 오랜 시간 리그에서 활약한 대미언 윌킨스는 13시즌동안 NBA에서 활약한 제럴드 윌킨스의 아들이며, 마이클 조던의 라이벌 이었던 도미닉 윌킨스의 조카이기도 하다.
지난 2016-2017 프로농구 정규시즌 외국선수상을 수상한 삼성 리카르도 라틀리프와 KGC 데이비드 사이먼. 올 시즌에도 이들은 한국 코트를 누빌 전망이다. 사진=MK스포츠 DB
↑ 지난 2016-2017 프로농구 정규시즌 외국선수상을 수상한 삼성 리카르도 라틀리프와 KGC 데이비드 사이먼. 올 시즌에도 이들은 한국 코트를 누빌 전망이다. 사진=MK스포츠 DB
또한 52명의 KBL 경력선수가 다시 2017 외국선수 트라이아웃에 신청했다.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우승을 이끈 데이비드 사이먼과 키퍼 사익스 외 리카르도 라틀리프, 에런 헤인즈, 제임스 캘리등 지난 시즌 KBL에서 활약한 선수들과 리카르도 포웰, 타일러 윌커슨 등 국내 농구 팬들에게 익숙한 선수들도 지원서를 제출했다.
이번 외국선수 트라이아웃 접수자 중 장신 선수는 309명, 193cm

이하의 단신 선수는 295명으로 집계됐다. 서류 상 최장신 선수는 229cm의 마마두 은자이, 최단신 선수는 173cm의 조나단 로이드와 저스틴 로빈슨이다.
KBL은 19일 참가 신청자 명단을 공시하고, 구단의 추천을 받아 초청 선수를 최종 결정한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