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워싱턴 GM “하퍼는 대단한 선수” 반박

기사입력 2018-06-13 17:55 l 최종수정 2018-06-13 19:52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메이저리그 임원들이 브라이스 하퍼(26·워싱턴 내셔널스)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놓고 있다.
12일(한국시간) 익명을 요구한 내셔널리그 모 팀의 간부는 “하퍼는 과대평가된 선수”라고 비난했다. 그는 “하퍼에게 거액을 안겨주느니 다른 좋은 선수 여러 명을 데려올 것이다. 하퍼는 이기적이며 패배자(loser)다”고 발언했다.
이에 워싱턴의 GM인 마이크 리조가 반박했다. 그는 13일 모 임원의 발언을 ‘비겁하고 배짱 없는 행동’이라고 비난하며 하퍼를 옹호했다.
브라이스 하퍼에 대해 메이저리그 고위 임원들이 엇갈린 평가를 내놓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 브라이스 하퍼에 대해 메이저리그 고위 임원들이 엇갈린 평가를 내놓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리조는 “하퍼는 올스타전에 5번이나 출전한 것은 물론 신인왕, NL MVP를 차지했던 선수다. 어떻게 이런 선수가 패배자일 수 있나”라고 말했다

.
이어 리조는 소식을 전한 매체에 대해서도 독자의 시선을 끌기 위해 출처를 확인할 수 없는 발언을 함부로 보도했다고 비판했다.
하퍼는 올해 64경기에서 224타수 51안타 19홈런 43타점 타율/출루율/장타율 0.228/0.369/0.509 등을 기록하고 있다.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