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성태 딸 부정채용' 확인…KT 채용비리 수사 확대

안보람 기자l기사입력 2019-03-15 07:00 l 최종수정 2019-03-15 07:35

【 앵커멘트 】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딸의 KT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당시 인사업무를 총괄한 KT 전직 임원을 구속했습니다.
사실상 김 의원의 딸이 정규직으로 특혜 채용된 혐의를 확인한 겁니다.
안보람 기자입니다.


【 기자 】
딸의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해 여당의 국정조사 요구까지 수용하겠다며 결백을 주장했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 인터뷰 : 김성태 / 자유한국당 의원 (지난해 12월)
- "하반기 대졸 신입채용 최종결과라 해서 합격통지서까지 본인은 지금도 이걸 보관하고 있습니다. 이건 명백한 사찰에 의한 정치 공작입니다."

하지만, 김 의원의 딸은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서류전형도 통과하지 못한 김 의원의 딸을 합격시키도록 누군가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검찰은 김 의원 딸을 채용할 당시 인사업무를 총괄했던 전 KT 전무 김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자연스럽게 김 의원이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커지고 있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김 의원의 사죄와 철저한 수사, 관련자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김 의원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김성태 의원실 관계자
- "그거는 KT 수사잖아요. 저희가 뭐라고 하기는 그렇고요."

검찰은 일단 구속된 김 씨를 상대로 당시 윗선이나 김 의원에게 지시나 청탁을 받은 건 아닌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김 의원의 딸 외에도 여러 명의 응시자가 부정 합격한 정황을 포착한 만큼, KT 수뇌부 등으로 수사를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MBN뉴스 안보람입니다.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