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이크레더블, 車부품 대란으로 위더스풀 서비스 '부각'

기사입력 2011-05-26 08:43 l 최종수정 2011-05-26 08: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크레더블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자동차 업계의 부품 대란과 관련 수혜주로 부각되고 있다.

이는 최근 유성기업의 파업으로 부품조달이 어려워진 현대차, 기아차 등의 완성차 업체들이 대안으로 이크레더블의 위더스풀 서비스를 통해 관련 업체들을 찾아 나서기 시작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재 완성차 업체들은 이번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유성기업과 같은 생산력 및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을 찾기 위해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며, 이를 위해 이크레더블의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크레더블은 지난해 10월 국내 최초로 B2B 검색 마케팅 서비스인 위더스풀(WIDUSPOOL) 서비스를 유료화해 시장에 서비스 중이다.

특히 이크레더블은 약 420여개의 대기업과 6만여 중

소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어 이번 사태와 같은 문제가 발생할 시 기업과 기업간의 거래를 연결하는 핵심역할이 가능해 그에 따른 해결책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크레더블 관계자는 “위더스풀 서비스는 기업간의 거래시 검색, 심사, 계약, 대금결제 등 B2B 거래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시장으로 부터 호의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말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