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브리티시 여자 오픈 한국 낭자 부진

기사입력 2006-08-04 07:47 l 최종수정 2006-08-04 0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올해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 여자오픈에 출전한 한국 낭자군이 첫날 부진을 보였습니다.
선두는 6언더파를 기록한 줄리 잉스터가 차지한 가운데,천만달러 소녀 미셸 위는 버디를 2개 잡았지만 보기를 4개나 범하면서

2오버파 74타를 치면서 공동 44위에 그쳤습니다.
김초롱은 유일하게 1언더파를 기록하며 공동 7위에 올랐고, 이지영과 이정연, 양영아 등은 소렌스탐과 함께 이븐파 72타로 공동 16위를 기록했습니다.
박세리와 김미현은 6오버파 부진으로 컷 탈락을 걱정하게 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박원순 실종부터 시신 발견까지…시간대별 상황 정리
  • [속보] 박원순 장례 5일장으로 서울특별시장(葬)…13일 발인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전남 고흥병원 화재로 2명 사망·28명 부상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남자선배 "나도, 감독도, 주장도 모두 최숙현 때렸다" 시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