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오늘도 전국 찜통 더위

기사입력 2006-08-06 16:37 l 최종수정 2006-08-06 16: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늘 경북 의성과 영천의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웃도는 등 찜통 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반면에 대기가 불안한 일부 동해안 지방에는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려 대조를 보였습니다.
윤석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경북 의성과 영천의 낮 최고 기온은 섭씨 35.8도.

그야말로 찜통 더위였습니다.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여서 대구가 35.7도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포항 34.4도, 부산이 33도까지 올라갔고, 서울도 32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이 한증막이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전국의 피서지는 여름휴가의 절정을 이뤘습니다.

부산지역 해수욕장 7곳에는 무려 340만명의 피서객이 몰려 파라솔로 가득찬 백사장에는 발 디딜 틈 조차 없었습니다.

또 칠포와 월포 등 포항지역 7개 해수욕장에는 30만명의 피서객이 몰렸고, 강원지역 해수욕장에도 150여만명이 찾아와 인산인해를 이뤘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무더위가 이번주 초까지 계속되다가 주말쯤에는 북상하는 제7호 태풍 '마리아'의 영향으로 한풀 꺾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인터뷰 : 김태수

/ 기상청 통보관
-"이번 무더위는 오는 9일까지 계속되겠지만 10일 이후에는 태풍의 의한 변수로 인해 다소 유동적입니다."

한편, 강원 삼척과 동해시 등 일부 동해안 지방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되면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렸습니다.

mbn뉴스 윤석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박원순 실종부터 시신 발견까지…시간대별 상황 정리
  • [속보] 박원순 장례 5일장으로 서울특별시장(葬)…13일 발인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전남 고흥병원 화재로 2명 사망·28명 부상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남자선배 "나도, 감독도, 주장도 모두 최숙현 때렸다" 시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