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이번주 결의안 채택 전망

기사입력 2006-08-07 11:12 l 최종수정 2006-08-07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과 프랑스가 합의한 이스라엘과 헤즈볼라간의 휴전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이 이르면 이번주 초 공식 채택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시리아는 결의안에 대해 전쟁지속을 위한 처방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김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프랑스가 합의한 결의안 초안은 헤즈볼라의 즉각적인 공격 중지와 이스라엘의 군사적 공격 중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헤즈볼라 민병대가 납치한 이스라엘 병사 2명을 무조건 석방하라는 문구와, 만약 헤즈볼라가 이스라엘을 공격한다면 이스라엘에 반격할 권리를 허용하는 문구가 포함돼 있습니다.

초안은 15개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에 보내져, 검토를 거쳐 이르면 이번주 초에 공식 채택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 라이스 / 미 국무장관
- "안정된 해결방안의 첫 단계로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에 결의안 채택을 촉구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이스라엘과 레바논 헤즈볼라 간에 휴전을 촉구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레바논에서의 적대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크렘린측이 밝혔습니다.

하지만 레바논을 방문하고 있는 왈리드 모알렘 시리아 외무장관은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에 대해 전쟁 지속을 위한 처방전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모알렘 장관은 유엔 결의안은 전쟁을

지속 시킬 것이며 이스라엘 외에는 아무도 관심이 없는 내전을 위한 처방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우리시간으로 오늘밤, 휴가중인 텍사스주 크로퍼드 목장에서 중동사태 해결을 위한 연설을 통해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민주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투기 잡기에 '사활'
  • 법원 '웰컴투비디오' 손정우 미국 송환 불허…석방 뒤 검찰 재조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