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검찰, 홍석현 전 주미대사 비공개 조사

기사입력 2006-08-13 09:07 l 최종수정 2006-08-13 09: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에버랜드 전환사채 편법 증여 사건과 관련해 홍석현 전 주미대사가 최근 검찰에 비공개로 소환돼 조사받은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지난 10일 홍 전 대사를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사부로 불러 에버랜드 대주주들이 10년 전 에버랜드가 발행한 CB 125만4천 주

를 실권하는 과정에 공모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또 이건희 회장이 지난 98년 홍 전 대사가 대표이사로 있던 보광그룹에 중앙일보 주식 51만9000여 주를 무상 증여한 것이 중앙일보가 CB 인수를 포기한 데 따른 대가였는지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감사원 문자 논란에 "관여할 여유 없어" [가상기자 뉴스픽]
  • '역대 최대 적자' 한전, 한우·오마카세에 법카 펑펑 써 도마
  • '편의점 입구에 없는 휠체어 경사로' 두고 2심도 "국가배상책임 없다"
  • '윤석열차' 논란에 만화계 반발…항의성명에 "자유!" 33회
  • 8년 전 박수홍 '노예계약' 예견한 변호사…"형을 소송하라고요?"
  • 베트남 다낭 호텔 수영장서 한국인 관광객 '감전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