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이번주 증시전망] 경기지표가 변수

기사입력 2006-08-13 08:00 l 최종수정 2006-08-13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주 주식시장은 콜금리 인상을 결정한 금융통화위원회 후에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이번주 증시는 금리변수가 사라지면서 경기지표에 의해 좌우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라호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주 주식시장은 두달 반만에 1310선을 회복했지만, 미국 FOMC 회의와 금통위 회의라는 불확실성을 거친 후 오히려 20포인트 넘게 빠지며 1300선 아래로 다시 밀려났습니다.

금리부담이 크게 사라졌지만 경기둔화 우려가 다시 시장에 불안감을 드리웠습니다.

이번주 증시도 일단 1300선을 중심으로 주가가 등락을 되풀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인터뷰 : 김주형 / 동양종금증권 연구원
- "프로그램이 유가증권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연일 10%를 웃돌고 잇다. 당분간 변동성을 수반한 매물소화와 기간 소화과정이 이어질 전망이다"

증시전문가들은 이번주 최대 변수로 미국에서 발표될 각종 경기지표를 꼽고 있습니다.

인터뷰 : 이승우 / 신영증권 연구원
- "과거 95년과 2000년 미국의 긴축 사이클이 종료된 이후엔 주식시장이 경기조정 정도에 따라 달라졌다. 따라서 물가변동 지표나 부동산 지표에 연동될 가능성이 높다"

다시 대규모 매도세를 보이고 있는 외국인의 흐름도 관심사입니다.

또 이런 불안한 수급 아래서 프로그램의 영향이 큰 만큼, 이번주 프로그램이 어떤 양상을 띨 지도 주목됩니다.

어느정도 바닥을 확인한 코스닥시장은 외국인이 14일만에 순매수세로 돌아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오는 16일엔 3천만주에 달하는 NHN의 무상증자 물량이 출회될 예정이어서 코스닥시장의 방향성에 적지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mbn뉴스 라호일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