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지난해 김용환씨 내사했다 종결"

기사입력 2006-08-29 23:02 l 최종수정 2006-08-29 2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품용 상품권 업체 지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안다미로 김용환대표에 대해 수사기관이 내사를 벌였다가 종결했던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2월부터 올해 3월까지 경찰청 특수 수사과장을 지낸 노혁우 서울 강남경찰서장은 당시 한국게임산업개발원 이사로 재직하

던 김 대표가 문화관광부 모 국장에게 1억원대 로비를 벌인 의혹이 있다는 첩보가 지난해 초 입수돼 내사한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노 서장은 최근 5년간 거래내역에 대해 계좌추적을 벌였으나 혐의를 입증할만한 내용이 나오지 않아 지난해 가을께 내사를 종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의암댐 사고 남성 구사일생으로 춘성대교에서 구조
  • 이성윤 유임·조남관 대검 차장…친정권 인사 대거 중용
  • 채널A 수사팀 약진…윤석열 '인의 장막' 둘러싸여
  • 광주천 범람 위기…자동차 지붕만 둥둥
  • 대학병원 수술 연기 잇따라…피해 발생 시 처벌?
  • 노영민 실장·수석 5명 전격 사의 표명 "종합적인 책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