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미 SAT 점수 31년래 최대폭 하락

기사입력 2006-08-30 11:07 l 최종수정 2006-08-30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대학수학능력평가시험, SAT의 평균 점수가 31년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시험 유형이 바뀐 이후 처음 치러진 올해 SAT의 평균 점수는 지난해보다 수학의 경우 2점,

비판적 독해의 경우 5점이 더 떨어졌다고 USA투데이 인터넷판이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시험 시간이 길어져 피로 때문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지만 SAT를 주관하는 칼리지 보드는 시험 시간이 3시간에서 3시간 45분으로 늘어 별 차이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전세, 매물이 없다"…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 59주 연속↑
  • 김정숙 수해봉사 예찬한 민주당 의원들 "클래스가 달라"
  • [속보] "서울·수도권 코로나19, 일촉즉발의 상황…5월보다 더 위험"
  • 정부 주도 국민외식비 지원…5번 외식하면 1만원 환급
  • 대전역서 갑자기 쓰러진 여성…군인이 '하임리히법' 실시해 살려
  • 김부선 "세상과 남자 너무 무서워…30년간 비구니처럼 살았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