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에버랜드' 비서실 개입 정황 확보

기사입력 2006-09-05 16:42 l 최종수정 2006-09-05 16: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에버랜드 전화사채' 편법 증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의 장남 재용 씨 등에게 전환사채가 넘어가는 과정에 삼성 비서실이 개입한 정황을 추가로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오는 19일 이 회장의 미국 출국 이전에 이학수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하는 방안을 검

토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부회장에 대한 조사는 한번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며 비서실의 조직적 개입 정황을 다수 확보했음을 시사했습니다.
또 이건희 회장은 언제든 조사에 응할 것이라고 밝혀, 출국 이전에 이 회장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노태우·김영삼도 답변" 반격…민주, 직권남용 고발키로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아내 외도 현장 덮쳐 폭행한 남편, 벌금형·양육권 상실 위기
  • [속보] 英, 금융시장 혼란 부른 감세안 "철회" 발표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