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검찰 '딱지 상품권' 조폭 개입 수사

기사입력 2006-09-13 10:22 l 최종수정 2006-09-13 1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게임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미지정 '딱지 상품권' 발행ㆍ유통 과정에 폭력조직이 개입한 정황을 잡고 수사팀을 보강해 이 부분을 집중 수사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조폭 수사에 뛰어난 능력을 발휘한 제주지검 윤재필 검사를 수사팀에 투입해 전

국 게임장이나 PC방으로 유통하는 과정에 폭력조직이 개입했을 가능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검찰은 또 확실한 단서를 확보한 것은 아니지만 PC방에서 구태여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상품권을 쓴 것을 보면 중간에 폭력조직 등이 개입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