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공천무효확인소 '실익없다' 각하

기사입력 2006-09-19 09:52 l 최종수정 2006-09-19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남부지법은 한나라당 박춘호 전 강남구의원이 한나라당을 상대로 낸 공직선거 후보자 선정취소 청구소송을 각하했습니다.
재판부는 이미

당선자까지 확정되는 등 선거 절차가 종료됐기 때문에 정당의 후보자 공천의 위법 여부는 과거의 법률 관계에 불과하다며 각하 이유를 밝혔습니다.
박씨는 한나라당이 지난 지방선거 서울 강남구청장 후보자로 맹정주 씨를 선정한 것은 당헌과 당규를 위반한 것이라며 소송을 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대기 "비속어, 윤 대통령도 기억 어려워"…가짜뉴스 '엄중 인식'
  • 검찰 '고발사주 의혹' 김웅·김건희 불기소 처분…"손준성과 공모 증거 부족"
  • (영상) 눈 풀린 채 "몸이 안 좋다"…제 발로 파출소 온 마약사범
  • 유승민 연일 윤 비판…"국민 개돼지 취급하는 코미디 그만해야"
  • 박수홍 사망보험만 '14억' 납부했다…매달 '1155만원' 납입해
  • "아이 깨우면 환불" 배달 요청에…자영업자 '주문취소'로 맞대응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