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BDA 조사 조기종결 요청한 바 없다"

기사입력 2006-09-19 10:22 l 최종수정 2006-09-19 1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편) 청와대는 노무현 대통령이 지난 13일 워싱턴 방문 당시 헨리 폴슨 미 재무장관에게 북한의 주거래은행인 마카오 방코 델타 아시아, BDA 조사의 조기종결을 요구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그러한 요청을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은 노 대통령은 미국의 법 집행과 6자회담 재개 노력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지만, B

DA 조사의 조기 종결을 언급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변인은 BDA 계좌 동결 등 미국의 대북 금융조치와 양자·다자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이라는 두 가지 접근 방안의 효과가 조화를 이뤄야 한다는 것이 대통령 발언의 요지라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SLBM 대신 SRBM / 한미 해상 연합훈련 위력은 / 핵무력 법제화 이후 첫 도발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