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딱지상품권' 발행사 대표 구속기소

기사입력 2006-09-27 10:17 l 최종수정 2006-09-27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없는 이른바 '딱지 상품권'을 발행해 유통시킨 혐의로 혜성프리텔의 대표 최모씨를 구속기소했습니다.
최씨는 상품권 발행 인증업체였던 혜성프리텔이 지정업체 선정에서 탈락하자, 도박용 칩으로 사용되는 '딱지 상품권' 2천4백만장을 유통시킨 혐의를 받

고 있습니다.
최씨는 또 총판업자인 조모씨에게 상품권 판매권을 주겠다며 8억2천만원을 받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최씨가 서울보증보험과 한국게임산업개발원 등을 상대로 로비를 벌인 정황을 확인하고 이 부분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청와대 "북한에 추가조사 요구…필요시 공동조사 요청"
  • 피격 A 씨 탔던 '무궁화10호' 쌍둥이배 내부 살펴보니…내일 목포 입항
  • [종합뉴스 단신] 불법드론 때문에 인천행 항공기 김포공항으로 회항
  • 테라젠바이오 공동 연구자 일본 나카무라 유스케, 노벨상 유력 후보 선정
  • 백화점 정기세일 첫 주말 "모처럼 쇼핑"…거리두기는?
  • 추모공원 미리 성묘 행렬…'추캉스' 제주행 발길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