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게임기 제조·판매 일당 구속기소

기사입력 2006-10-02 14:27 l 최종수정 2006-10-02 14: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은 사행성 게임기를 만들어 판매한 혐의로 게임웍스 대표 박모씨와 판매본부장 이모씨 등 4명을 구속기소했습니다.
이들은 영상물등급위원회의 심의를 받은 '양귀비' 게임기를 불법 조작해 5개월간 6천4백여대를 유통시켜 450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씨는 또 운영자금 2억원을 주면 수익금을 주겠다고 속여 서모씨와 김모씨에게 각각 2억원과 3억3천5백만원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다른 이모씨가 이 게임기의 제조와 판매를 총지휘 한 것으로 보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섰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北 김여정, '대남업무 총괄 지휘'…2인자 재확인
  • [속보]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 누적 확진자 34명
  • 미 대선 '시계 제로'…코로나 이어 '흑인사망'
  • 미, 일자리 '깜짝 증가'…다우지수 3% 급등
  • 세계 확진 매일 10만명씩 증가…"다시 급증세"
  • 강남 한복판 치과의사 5500명 모이는 행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