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금융당국, 불법대출·부실초래 저축은행 3곳 제재

기사입력 2013-12-01 13: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스마일·동부·신민저축은행 등 3곳이 대주주에 불법 대출 해주거나 저축은행에 부실을 초래해 금융당국의 제재를 받았다.
금융감독원은 스마일저축은행(옛 미래2저축은행)을 부문검사한 결과 2011년 10월∼2012년 1월 대주주인 김찬경 회장 등에게 솔로몬저축은행 임석 회장 소유 기업 등 6곳 명의로 301억5000만원을 부당하게 빌려준 사실을 적발했다고 1일 밝혔다.
이 가운데 120억원은 김 회장이 미래저축은행 유상증자 대금을 마련하고자 솔로몬계열 저축은행으로부터 빌린 돈을 갚는데 쓰였다.
상호저축은행법은 저축은행이 대주주·임직원·대주주와 임직원의 특수관계인은 물론 교차대출을 위해 다른 저축은행 대주주에게 신용공여를 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스마일저축은행은 이와 별도로 2011년 7월∼2012년 1월 2개 대출자에게 102억7000만원을 빌려주면서 담보에 대한 객관적 시세파악과 현장실사도 하지 않아 102억4600만원의 부실을 초래하기도 했다.
금감원은 스마일저축은행 전현직 임원 2명에게 각각 해임권고와 직무정지 상당의 중징계를 내리는 등 임직원 10명을 제재했다.
동부저축은행은 2009년 3월∼2

010년 3월 3개 차주에게 221억6100만원을 빌려주면서 채무상환능력을 충분히 들여다보지 않아 24억8900만원의 부실이 발생한 점 등이 적발됐다.
금감원은 동부저축은행 임직원 5명을 제재하고 과징금 3억700만원을 부과했다.
신민저축은행은 대출심사를 소홀히 해 2012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15개 차주(借主)가 30억9600만원을 유용한 사실이 드러나 임원 2명이 제재를 받았다.
[매경닷컴 속보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코로나에 갇힌 탈북민①] [단독] 사살명령에 텅 빈 두만강…"거대한 수용소 된 북한"
  • 프리이용권 '백신 패스' 어디서 발급?…백신 패스 사용법
  • 내년부터 총 대출 2억 넘으면 DSR 규제…청년·서민 대출 타격 받나?
  • 노태우 전 대통령 지병으로 별세…향년 89세
  • 박철민, '이재명 전달' 3억7천 돈뭉치 사진 공개…증거 취합해 고발 예고
  • '남편 버닝썬 논란' 박한별, 복귀 시사…소속사 측 "적극 지원할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