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李기자의 소비자 이기자] 침수 중고차 소비자불만, 올해만 261건

기사입력 2013-12-05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집중 폭우와 ‘볼라벤’, ‘덴빈’ 등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자동차 침수 피해가 심각하고, 침수된 차량 상당수는 중고차 시장에 유입될 우려가 있어, 중고차 구입 계획이 있는 소비자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원장 김영신)이 2010년 1월부터 2012년 8월28일까지 1372 소비자상담센터(www.ccn.go.kr)에 접수된 중고차 관련 소비자상담을 분석한 결과, 침수이력이 있는 중고차임에도 이를 숨기고 판매해 발생한 소비자불만이 올해에만 261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침수 중고차 관련 소비자상담은 2010년 169건, 2011년 337건이 접수되는 등 매년 급증하는 추세이다. 소비자가 침수사실을 확인하고 상담을 신청하는 시점은 구입 후 6개월~1년 이내’가 34.9%(268건)로 가장 많았으며, 구입 후 1년 이내가 전체의 절반(54.9%) 이상으로 나타났다.
분쟁 발생시 중고차 매매업자는 침수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거나, 중고차성능․상태점검기록부를 발급한 성능점검기관에 피해보상 책임을 떠넘기는 등소극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 피해보상이 쉽지 않다.
한국소비자원은 중고차 구입 전 보험개발원에서 제공하는 자동차사고 이력조회서비스 카히스토리(www.carhistory.or.kr)를 조회하고, 차량 실내에 곰팡이&

#8228;악취는 없는지 확인하는 등 침수차량 여부를 반드시 확인할 것을 강조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허가된 중고차 매매업소의 관인계약서를 작성·보관하고, 중고차 성능·상태점검기록부의 점검 내용이 실제 차량과 동일한지 반드시 확인하며, 시세보다 지나치게 저가인 차량은 침수차량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가급적 구입하지 말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미연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완충구역에 방사포 포격 "대응경고 목적"…9.19 군사합의 또 위반
  • 경찰 간부 4명 구속기로…특수본 '무정차 검토 지시' 묵살 확인
  • 이재명 "윤석열 정부, 야당 파괴 몰두"…취임 100일 기자회견은 생략
  • "실내 마스크, 시민 자율로" 대전 이어 충남도 동참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