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디폴트 위기` 동아원 워크아웃 가나

기사입력 2015-12-18 17:44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돈 기업이자 밀가루 생산업체인 동아원이 300억원의 회사채를 갚지 못해 신용등급이 급락했다. 동아원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동아원에 대한 신용위험평가를 실시키로 함에 따라 동아원의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신청이 유력한 상황이다.
한국신용평가는 18일 "동아원은 자산유동화와 유상증자 등 자금조달이 여의치 못함에 따라 기존 채무를 상환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동아원 신용등급을 BBB-에서 투기등급인 B-로 조정했다.
나이스신용평가도 전날 동아원 신용등급을 투기등급인 B+로 조정한 데 이어 이날 CCC+로 재차 하향 조정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우선적으로 추친되던 유동성 보강책인 자산유동화담보부대출(ABL)이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만기가 돌아온 회사채 300억원에 대한 상환이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그룹 지배회사인 한국제분 매각을 추진해온 동아원은 회사채 상환자금 마련을 위해 한국제분 매각 우선협상대상자인 JKL파트너스와 신송홀딩스·한화자산운용 컨소시엄에 자금지원을 요청했지만 모든 협상대상자가 아예 인수 포기를 선언했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역시 동아원이 요청한 100억원 지원을 거부하고 250억원을 동아원이 자체적으로 마련하는 조건으로 50억원 규모의 조건부 지원을 승인하는 데 그쳤다.
동아원의 신용등급 급락으로 산업은행은 금명간 동아원에 대한 수시 신용위험평가를 거쳐 동아원의 워크아웃·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대상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신용위험평가 결과 동아원이 구조조정 대상으로 판명나면 동아원은 채권단에 워크아웃을 신청하거나 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할 수 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한국제분 매각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법정관리보다는 워크아웃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동아원은 이날 오후 채권자 집회를 소집해 회사채 일부를 상환하고 나머지 금액에 대한 만기를 늦추는 방안을 논의했다. 물론 동아원이 계열사 자금을 총동원해 회사채를 모두 갚으면 신용위험평가 결과가 달라질 수 있지만, 내년 6월과 9월에 걸쳐 만기가 도래할 은행 차입금과 신규 회사채가 남아 있어 워크아웃 수순이 유력한 상황이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동아원 주가는 하한가인 29.9% 급락한 142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만기가 도래하는 공모 회사채 300억원에 대한 상환 자금 마련에 차질이 생기자 투자자들이 주식을 내던진 것이다.
이날 신송홀딩스는 공시를 통해 한화자산운용과 한국제분 매각 차순위 협상자에 선정됐으나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협상대상자인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JKL파트너스가 인수를 포기하면서 신송홀딩스 컨소시엄이 바통을 넘겨 받아 협상을 진행해왔다.
동아원그룹은 그룹 지배회사인 한국제분 매각을 추진하면서 자회사 동아원의 회사채 만기 금액 300억원 중 일부 상환 조건을 내걸 정도로 절박한 상황이었다. 한국제분 매각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지난 4일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JKL파트너스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매각 협상을 진행했다. 통상 인수·합병(M&A) 시 예비입찰에서 우선협상자 선정까지 4~6주의 시간이 소요되지만 한국제분은 예비입찰 실시 후 사흘 만에 우선협상자를 선정하는 등 매각 작업을 초고속으로 진행했다.
그러나 JKL파트너스는 회사채 상환 조건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협상 일주일 만에 인수 의사를 철회했다. 한국제분은 신송홀딩스 컨소시엄과 곧바로 협상을 이어갔지만 이 역시도 성사되지 못했다. 신용평가사들은 유동성 위기가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동아원 신용등급을 대거 하향 조정했다. 한국신용평가는 이날 동아원 신용등급을 기존 BBB-에서 B-로 단숨에 4계단 내리며 투기등급으로 떨어뜨렸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돈 기업인 동아원그룹은 사업다각

화 과정에서 재무구조가 악화돼 지난 3월 외제차 수입판매사인 FMK 매각을 시작으로 당진탱크터미널, 나라셀라 등 비주력 계열사와 자산 매각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을 추진해왔다. 근본적인 재무개선에 실패하고 그룹 경영권까지 내놨지만 결국 채무상환 불능 위기에 빠지고 말았다.
[김혜순 기자 / 정석우 기자 / 전경운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