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대우건설, 올해 전국에 2만5264가구 공급 예정

기사입력 2016-01-12 10:12


대우건설은 올해 아파트 1만7859가구, 주상복합 6046가구, 오피스텔 1359실 등 총 2만5264가구의 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이중 서울과 수도권은 2만67가구, 지방은 5197가구 규모다.
서울에서는 고덕주공2단지 등 도시정비사업을 위주로 2293가구 공급을 준비 중이다.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에서는 안산·시흥·용인 등지와 하남·평택 등 서울 접근성이 양호하고 개발계획이 가시화되고 있는 택지지구를 중심으로 1만7774가구를 지을 계획이다.
지방 예정 물량은 대구, 부산 등 영남지역에 3479가구, 충청지역에 1718가구 등 총 5197가구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공급예정 물량은 2만5000여가구로 작년(총 4만2168가구 공급)을 제외한 평년 수준의 공급량을 유지할 전망”이라며 “부동산 시장이 실수요층 위주로 재편되면서

올해에도 꾸준한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의 올해 첫 분양단지는 다음달 모델하우스를 오픈할 예정인 ‘일산 에듀포레 푸르지오’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900만원대로 책정될 예정이고 전체가구의 92%가 84㎡ 이하 중소형으로 구성됐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