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해외여행 다녀온후 남은 달러, 외화예금·달러MMF 넣어둘까

기사입력 2018-02-15 18:11 l 최종수정 2018-02-15 1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설 이후 재테크 전략 ◆
설 연휴를 해외에서 보내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여행 후 남겨 온 외환 처리 방법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재테크 전문가들은 이를 보관해두었다가 다음 해외여행에서 활용하기에 적합한 상품으로 외화예금, 달러 머니마켓펀드(MMF), 달러 주가연계증권(ELS), 역외펀드 등을 추천한다. 외화예금부터 시작해 뒤로 갈수록 수익률은 더 클 수 있지만 그만큼 원금손실 부담을 감수해야 한다.
외화예금 상품은 5대 은행인 KB국민은행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NH농협은행을 비롯한 시중은행에서 가입할 수 있다. 외화예금 역시 일반 정기예금과 정기적금처럼 최대 5000만원까지 원리금을 보장받을 수 있다. 환차익에 세금이 붙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다.
주식처럼 사고팔 수 있는 '달러 상장지수펀드(ETF)'도 고려해볼 수 있다. 레버리지 ETF는 달러가 강세일 때 수익을 얻을 수 있고, 달러가 약세일 때에는 지수와 반대로 움직이는 인버스 ETF 상품에서 수익을 얻을 수 있다. 달러 약세가 진행된 최근 3개월 동안 인버스 상품은 수익을 낸 반면 레버리지 상품 수익률은 마이너스였다. 역외펀드는 다시 투자자산 종류에 따라 주식형·채권형으로 나뉘며 선택할 수 있는 국가 역시 다양하다.
외화예금보다 이율은 높으면서 똑같이 원금을 보장받을 수 있는 달러보험도 있다. 달러보험은 외화로 보험료를 내고 보험금도 외화로 받는 상품이다. 은행의 예·적금 같은 금리 연동형 보험상품은 공시이율이 최소 2% 후반대라 외화예금 금리 1%대보다 높다. 현재 생명보험업계에서 주로 취급하고 있다. 메트라이프의 '무배당 유니버설 달러 종신보험', 푸르덴셜생명의 '무배당 달러평생소득 변액연금보험', ING생명의 '무배당 I

NG 달러로 키우는 저축보험', AIA생명의 '골든타임 연금보험'이 대표적이다. 다만 대다수가 장기 투자상품으로 돈이 묶일 수 있다는 점은 유의해야 한다. 더구나 이들 저축성보험은 10년 이상 유지해야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수익의 일부를 사업비로 내야 한다는 점도 잊지 말자.
[김종훈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기부금, 밥값으로 못 쓴다는 최민희에 누리꾼들 '부글부글'
  • 화성 폐가에서 남녀 4명 변사체 발견
  • 한명숙 사건, 검찰 해명에도 '미궁' 속으로
  • 민경욱 "내 몸 수색한 검사가 부정선거…"
  • 경주 스쿨존 사고 뭐길래…SNS서 '일파만파'
  • 백악관 사이트에 "문 대통령 구속해야" 글이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