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대형 철강사,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 영향 제한적"

기사입력 2018-02-19 09:18 l 최종수정 2018-02-20 0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삼성증권은 최근 미국 상무부가 한국 철강업계에 불리한 내용을 담고 있는 무역확장법 232조에 대한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한 데 대해 국내 대형 철강업체들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19일 분석했다.
미국 상무부는 ▲모든 국가의 철강제품에 대해 24%의 관세 부과 ▲한국을 포함한 12개 국가 철강제품에 대해 53% 이상의 관세 부과 ▲모든 국가에 대해 지난해 대미 철강 수출액의 63%로 쿼터제 도입 등의 방안을 담은 무역확장법 232조에 대한 보고서 내용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백재승 삼성증권 연구원은 "무역확장법 232조에 기인한 관세 부과는 기존 관세에 추가되는 것이기에 53% 이상 관세가 추가로 부과될 경우 미국향 수출 자체를 장담하기 힘든 수준이 될 수 있다"면서도 "포스코와 현대제철 등 대형 철강업체들은 이미 지난 2016년 8월 주요 제품들에 대한 미국의 고과세 부과 이후 미국향 수출 비중을 줄여왔기에 추가 보호무역조치에 대한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미국 수출 비중이 큰 한국 강관업체들의 실적은 불확실성이 확대됐다고 삼성증권은 분석했다. 최근 유가가 오르면서 수요가 늘어난 유정용 강관 제조업체들의 수출길이 막힐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이다.
백 연구원은 "아직 무역

확장법 232조에 기인한 최종 결정이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번 뉴스는 한국 강관업체들에게 불확실성 증대 요인으로 작용하 수 있지만, 미국 수출 비중 수준에 따른 차별적 영향이 예상돼 해당 이슈에 대한 최종 결정에 지속적 관심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결단하겠다" 하루 만에…추미애 "수사자문단 중단" 지휘
  • 문 대통령 "투기성 주택 보유자 부담 강화하라"
  • 경찰 "이춘재, 사이코패스 성향 뚜렷"…반성 없고 피해자에 책임 돌려
  • 광주 코로나19 확진자 이틀새 29명…조선대병원 병동도 폐쇄
  • 국토부 장관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물량 확대"
  • [단독] "유령직원 두고 환경미화비 꿀꺽"…지자체는 방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