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새마을금고, 당뇨보험 2종 출시

기사입력 2018-05-14 1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새마을금고는 당뇨관리에 특화되고 맞춤형 헬스케어서비스를 탑재한 당뇨보험 2종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무배당 MG 당뇨에 더 주는 건강공제(갱신형)'는 당뇨병 진단을 받지 않은 고객이 가입 대상인 표준체 상품이다.
주계약에서 당뇨관련 주요질환으로 입원 3일 초과 시 1일당 3만원(120일한도), 당뇨관련 주요질환으로 안과수술 시 수술 1회당 30만원, 안과 외 수술 시 수술 1회당 300만원을 각각 지급한다.
계약을 갱신할 경우 100만원의 만기급여금을 지급해 갱신에 대한 부담도 줄일 수 있다.
'무배당 MG 건강하자 당뇨공제(유병자/갱신형)'는 그동안 보험가입이 어려웠던 당뇨병 진단자를 위한 유병자 상품이다.
주계약에서 사망을 보장하며 만기 생존 시마다 주계약 가입금액의 10%를(최대 300만원) 만기급여금으로 지급한다. 특약을 통해 암, 급성심근경색증, 뇌출혈 등 3대 질환과 당뇨관련 주요 합병증(질병실명, 당뇨병성발목이상족부절단수술, 말기신부전증)을 보장받을 수 있다.
두 상품 모두 30~65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10년 만기 갱신형으로 무배당

MG 당뇨에 더 주는 건강공제(갱신형)는 최대 100세까지, 무배당 MG 건강하자 당뇨공제(유병자/갱신형)는 최대 8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이번 당뇨보험에서는 건강관리 운영시스템을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으로 구축해 1대1 케어 가능한 고객 맞춤 헬스케어서비스도 제공한다.
[디지털뉴스국 전종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