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이슈진단] 글로벌 긴축에 출렁이는 금융시장

기사입력 2018-06-11 17:40 l 최종수정 2018-06-11 1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글로벌 금융시장이 또다시 출렁거리고 있다. 미국 국채금리 상승 폭이 커지고 달러화가 다시 강세로 전환되자 일부 신흥시장 국가에서 자본 유출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통화 약세와 금리 상승, 주가 하락을 유발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양적 완화 조치 종료 이후 재정지출 축소와 점진적인 정책금리 인상이 예고됐다. 그 여파로 예상되던 부작용 가운데 하나다. 2013년 모건스탠리는 미국 통화정책 정상화 과정에서 가장 취약할 다섯 국가로 브라질, 인도, 인도네시아, 터키,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지목했다. 특히 이들 국가의 금융시장 변동성이 두드러졌다.
게다가 선진국 중 유로 지역에서는 최근 이탈리아의 정치적 불확실성과 유로존 탈퇴에 대한 우려 등으로 유로화가 급락하고 독일의 채권금리까지 급등하는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케네스 로고프 하버드대 교수는 선진국의 평균적인 정부부채가 GDP의 100%를 상회하고 있으며, 여기에 노령연금이나 건강보험 관련 부채까지 고려하면 실질적인 부채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러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더 확대되거나 일부 신흥시장국의 금융불안이 금융위기로 전이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그 첫 번째 이유는 연준의 금리 인상이 신흥시장국과 글로벌 금융시장에 부담이 될 정도로 빠르게 진행될 가능성이 낮기 때문이다. 오는 14일 연준이 올해 두 번째로 금리를 25bp 인상할 것이 확실시된다. 시장 예상대로 올해 추가적인 금리 인상이 있다면 9월일 가능성이 크다. 일부에서는 네 번째 금리 인상을 전망하지만,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크게 유지되면 연준의 네 번째 금리 인상이 어렵다.
두 번째 이유는 달러화의 향방이다. 달러는 강세에서 약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단 유로 지역의 정치적 불확실성이 완화되었으며, 이탈리아의 유로 탈퇴 같은 극단적인 사태는 없을 전망이다. 최근 유로화가 달러화에 대해 다시 강세를 보인 이유다. 미국의 재정적자 확대로 인한 정부부채 증가가 다시 부각될 것이다. 신흥시장국 가운데 아르헨티나, 터키, 인도네시아, 인도는 통화가치 하락을 제어하기 위해 정책금리를 인상했다. 이들 신흥시장국은 외환시장 개입과 정책금리 인상으로 적극적으로 통화가치 하락에 대응할 전망이다.
장기 금리의 추가적인 상승 여력이 있다는 점도 이유로 꼽힌다. 특히 높아진 유가에 따른 기대 인플레이션의 상승과 더불어 감세안과 재정지출 확대가 미국의 성장잠재력을 제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장기 실질금리의 상승도 주목할 대목이다. 여기에는 연준의 대차대조표와 감세로 인한 정부 재정적자의 증가에 따른 국채 발행 증가로 인한 기간 프리미엄의 상승도 기여할 전망이다. 일부 신흥시장국의 금융불안은 국지적 이벤트에 그칠 전망

이며 달러화 약세 전환과 장기 금리 상승은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위험 선호를 재개시키는 요인이 될 것이다. 특히 글로벌 경제는 1분기의 부진에서 점차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이러한 위험 선호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식 비중의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다.
[장재철 KB증권 수석이코노미스트][ⓒ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주하 AI 뉴스] '뇌물·성접대' 김학의 무죄 뒤집혔다…징역 2년 6월 법정구속
  • 전여친 아버지 흉기로 살해한 20대 항소심서 징역 28년
  • 노현정 전 아나운서, 시어머니와 고 이건희 회장 빈소 조문
  • 프랑스, 코로나19 '통제 불능'…"내일부터 전국 봉쇄령"
  • 이건희 회장 유년 보낸 경남 의령에도 현수막 애도 물결
  • 문 대통령 "방역·경제 동반 성공할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