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톡톡! 부동산] 거제아파트, 조선업 회복에 `꿈틀`

기사입력 2018-10-07 17:09

경남 거제는 삼성중공업 본사가 있는 '기업도시'다. 기업도시로 각광받으며 승승장구했지만, 지난 몇 년간 조선업의 급격한 추락과 함께 지역경제도 망가졌다. 부동산 경기도 '최악'이라고 표현할 수 있을 만큼 추락했다. 2015년 거제 집값은 3.3㎡당 평균 753만원까지 치솟았지만 올해 상반기에는 3년 만에 16% 떨어진 평균 632만원을 기록했다. 2016년 9월 '거제 오션뷰'를 끝으로 2년간 새 아파트 분양도 아예 없었다.
그러나 최근 삼성중공업이 오랜만에 수천억 원 규모 수주를 하며 조선업 경기가 조금씩 살아나는 조짐을 보이자 거제 부동산 시장도 달라지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 웃돈이 붙어 아파트가 거래되는가 하면, 2년 만에 첫 분양 단지도 나올 채비를 마쳤다.
2017년 입주한 거제 장평동 소재 '유림 노르웨이 숲' 전용 84㎡의 가장 최근 실거래가격은 4억1000만원이었다. 이는 2013년 분양가 대비 5000만원 오른 것이

다.
2년 만에 신규 분양도 나온다. 장평주공1단지 재건축 아파트인 '거제 장평 꿈에그린'(817가구·조감도)은 이달 분양하기로 했다. 이후 고현동 '거제 빅아일랜드 1블록'에서도 대림산업을 시공사로 한 약 1000가구 규모 아파트 단지가 분양할 예정이다. 모두 1군 대기업 건설사의 브랜드 단지다.
[박인혜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