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KT, 기후변화·감염병 해결에 ICT 적극 활용…세계가 주목

기사입력 2018-10-28 0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제공 = KT]
↑ [사진제공 = KT]
KT가 기후변화, 감염병과 같은 인류의 당면과제 해결에 ICT 솔루션을 적극 활용해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KT는 황창규 회장(사진)이 지난 2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에 위치한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에서 HBS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특별강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강의는 HBS 케이스로 'KT 스마트에너지 사업(KT Corporation in the New Energy Market)'이 등재된 것을 기념해 이뤄졌다.
HBS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생산은 물론 기존 에너지의 효율화에 초점을 맞춘 KT의 스마트에너지 사업에 주목했다. KT 스마트에너지 사업은 HBS 석사 2년차 과목인 '21세기 에너지(21st Century Energy)' 케이스로 다뤄졌다. 황창규 회장은 이날 허즈홀(Hawes Hall)에서 열린 수업에서 사례연구의 주인공으로서 60여명의 학생들에게 KT 스마트에너지 사업을 심도 있게 설명했다.
황 회장은 2005년 이후 하버드에서 모두 아홉 차례 강의 했으며 KT 회장으로는 이번이 세 번째다. 그는 또한 HBS에서 강의를 총 7회 진행했는데 한국은 물론 미국 현지에서도 매우 드문 일이다.
KT는 2017년 '기가토피아 전략'에 이어 2018년 '스마트에너지 사업'으로 HBS 케이스를 2년 연속 등재하게 됐다. 국내 기업 중 HBS에 2회 이상 등재한 기업은 삼성전자(마케팅, 반도체, 글로벌)와 SK(사회공헌, 싸이월드)뿐이다. 주목할 것은 기가토피아 전략이 네트워크 기술 분야에서 국내 최초 HBS 사례연구이었던 것처럼 스마트에너지 사업은 에너지 분야에서 국내 최초 HBS 사례연구라는 점이다.
KT는 각국 대학, 연구기관은 물론 기업에서도 적극 활용 중인 HBS 케이스로 'KT 스마트에너지 사업'이 등재되면서 해외에서 에너지 사업이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 회장은 이번 HBS 강의에서 KT는 한국 최대 에너지 소비기업(비제조민간기업 중 1위)으로서 ICT를 활용한 에너지 절감에 대해 최고의 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한 구체적 사례로 배터리 소모를 줄여 이용시간을 45% 증가시킨 C-DRX 기술을 소개했다.
그는 KT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지능형 통합에너지 관리 플랫폼인 'KT-MEG(Micro Energy Grid)'과 함께 인공지능(AI)에 기반한 에너지 빅데이터 분석엔진인 'e-브레인(e-Brain)'을 중심으로 KT의 스마트에너지 사업을 설명했다.
KT-MEG은 e-브레인을 통해 에너지의 '생산-소비-거래' 전 분야에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전기뿐 아니라 태양, 열, 가스, 물, 바람까지 관리를 할 수 있다.
e-브레인은 단순한 관제를 넘어 '진단-예측-최적제어'까지 제공한다. AI와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에너지를 소비하거나 생산할 때 발생하는 고유의 패턴을 분석해 최적의 조건을 제시한다.
KT는 KT-MEG을 바탕으로 생산-소비-거래 3대 영역에서 5가지 기가에너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에너지 생산 극대화를 위한 '기가에너지 젠(GiGA energy Gen)', 에너지 소비 효율화를 위한 '기가에너지 매니저(Manager)'와 '기가에너지 트레이드(Trade)', 에너지 거래 최적화를 위한 '기가에너지 차지(Charge)'와 '기가에너지 DR(Demand Response)'을 통해 사업을 추진 중이다.
KT는 해외에서도 에너지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2015년 5월 우즈베키스탄에서 1200억원 규모의 지능형 원격 검침 구축 프로젝트를 계약한 데 이어 올해 9월에는 300억원 규모의 첨단 스마트 미터기 공급 및 운용시스템 구축 계약을 맺었다. 또한 2015년 7월부터 베트남 꽝빈성 4개 지역 44개 마을에서 태양광 발전설비 시스템 구축사업을 시작했다. 호주에서는 ESS 구축사업과 함께 KT-MEG을 제공하는 솔루션을 공급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9월 23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브로드밴드위원회(ITU BBCom) 총회에서는 'ICT 기반 감염병 대응방안(Preventing the Spread of Epidemics Using ICT)' 보고서가 발표됐다. 보고서는 KT를 중심으로 활동 중인 감염병 확산방지 워킹그룹이 ICT를 기반으로 감염병에 대응한 사례를 소개했다.
감염병 확산방지 워킹그룹에는 의장국인 KT를 비롯해 케냐, 말레이시아 등 7개국 관련 기관과 노바티스재단, 인텔, 에릭슨 등 16개 단체 관계자와 월드뱅크,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 등 4개 기관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KT는 2016년 6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글로벌콤팩트(UNGC) 리더스서밋 연설을 통해 'ICT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방지'를 제안한 이후 이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ITU BBCom, UNGC 등 국제기구에서 주요 의제로 제안하는 한편 G20 이해관계자 콘퍼런스 참여를 통해 국제사회의 동참을 호소했다.
특히 올해 1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 연례총회(다보스포럼)에서는 전 세계가 감염병 정보를 공유하는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 Global Epidemic Prevention Platform)' 구축을 제안해 주목을 받았다.
KT 황창규 회장은 "이번에 HBS 케이스로 등재된 스마트에너지와 다보스포럼, 브로드밴드위원회 등에서 주목받은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

는 전 지구적 문제해결에 도움이 될 뿐이 아니라 KT가 글로벌기업으로 발돋움하는데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KT는 5G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국민기업이면서 ICT를 통해 인류의 당면과제 해결에 기여하는 글로벌기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정부, 일본 수출규제 WTO 제소에 반도체 업계 '촉각'
  • 인천 부평구 공무원 2명 확진…'교회·PC방'
  • "미적거리는 윤석열, 윤미향에 이례적 신속"
  •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는 하얀 얼굴에"
  • 오거돈, 병원으로 이송 "심각한 상태 아닌 듯"
  • KBS '여자화장실 몰카범' 용의자는 공채 개그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