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금융위, 공시의무 강화해 P2P업체 사기 대출 방지

기사입력 2018-12-11 17: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금융당국이 개인 간 거래(P2P) 대출상품 가운데 허위·부실 문제가 지적됐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에 대한 공시 의무를 강화한다. 카카오페이와 토스 등 핀테크 플랫폼 업체를 통해 P2P 대출상품을 판매할 때도 P

2P 업체가 상품 성격을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 11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P2P 대출 가이드라인 개정 방안과 법제화 방향'을 발표했다. P2P 대출은 금융회사를 거치지 않고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개인 간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고 대출하는 서비스다.
[이승윤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감사원, 문 전 대통령 '서면조사' 통보…"불쾌감, 수령 거부"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갑자기 편의점으로 돌진한 SUV…2명 다쳐
  • 윤 대통령 ‘열중쉬어’ 생략 논란에…탁현민 “실수 인정 안 하면 실패해”
  • 웹툰 원작, 세계 최초 4DX 영화로 탄생…말풍선 담은 '4DX 문유' 개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