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부분파업 GM노조, 대체 누구를 위한 반대냐"

기사입력 2018-12-19 17:45 l 최종수정 2018-12-19 2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한국GM 노조의 법인 분리 반대 입장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19일 열린 송년 기자단 세미나에서 전날 이뤄진 KDB산업은행의 한국GM 법인 분리 승인과 관련해 "한국GM의 경영 정상화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연구개발(R&D) 역량 강화와 생산 효율 극대화가 모두 필요하다"며 "노사 모두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만약 노조가 협상 결과에 반대해 생산 효율이 감소하고 GM 조기 철수의 빌미를 제공한다면 노조의 반대는 도대체 과연 누구의 이해관계를 위한 것인지 되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법인 분리를 막기보다 허용해주는 대가로 GM이 한국에서 더 많은 차량을 생산하고 더 많은 부품을 활용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지난 18일 산은이 포함된 한국GM 주주총회에서 법인 분리가 결의되면서 한국GM은 연구개발 법인을 새로 만들어 생산 법인과 분리하는 방안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대해 한국GM 노조는 "법인 분리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부분파업 등에 나섰다. 정부 역시 법인 분리에 동의해줬다는 점도 내비쳤다. 최 위원장은 "(법인 분리 찬성 결정 전) 산은이 정부와 충분히 교감을 나눴다"며 "산은이 분할에 찬성하면 GM이 한국에서 더 안정적으로 경영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동은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부천 물류센터발 수도권 확진자 폭증 "이태원발 아닐 수도"
  • 정의연, 18년 기부금 피해자 지원 고작 3%
  • 트럼프 "홍콩 관련 초강력 대중 제재 발표"
  • 소형보트로 350km 서해 횡단 밀입국
  • [단독] 금목걸이 훔치려다 시민에 잡힌 중학생
  • 대구 고3 확진돼 6개교 등교 중지…50여 명 접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