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단독] `1000조 시대` 대비…NPS 기금운용본부 내달 개편

기사입력 2018-12-20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54조원에 달하는 국민 노후자금을 운용하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내년부터 조직 새 단장에 나선다. 자산군별로 세분화된 대체투자 조직을 신설해 대체투자 전문성을 높이고, 스튜어드십 코드를 주도할 책임투자 조직을 격상해 기금의 장기 수익률을 제고하겠다는 구상이다. 기금정보센터와 기금협력센터를 신설해 수탁자산에 대한 데이터 관리와 대외 소통을 한층 더 강화하기로 했다.
20일 국회와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기금운용본부를 기존 7실 1센터(운용전략·운용지원·주식운용·채권운용·대체투자·해외증권·해외대체 등 7실, 리스크관리센터 등 1센터)에서 9실 3센터 체제로 개편하는 방안을 수립하고 관계 부서 협의와 내부보고를 완료했다. 조직 개편안은 오는 26일 국민연금 이사회 승인과 보건복지부 장관의 승인을 거쳐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번 개편의 방점은 기금 1000조원 시대를 앞두고 대체투자 강화와 책임투자 활성화에 찍혔다. 대체투자실(국내대체)과 해외대체실 등 투자 지역으로 이원화돼 있던 대체투자 조직을 사모펀드, 부동산, 인프라 등 자산 특성별로 분화하기로 했다. 보다 전문화된 대체투자 전략으로 수익률을 극대화하겠다는 복안이다.
여기에 기존 책임투자팀을 책임투자실로 확대 개편해 향후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 코드에 대한 업무를 전담할 예정이다. 대체투자 전문 자산운용사 대표는 "부동산 등 국내 대체자산에 대한 거래 제안도 해외로 먼저 나가 이뤄지는 사례가 많고, 글로벌 자산 역시 국내 기관투자가들 사이에서 경쟁이 붙기도 하는 등 자산에서 로컬이냐 글로벌이냐 하는 지역별 경계가 흐려지고 있다"며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이미 시장에서는 자산 특

성별로 전문가들이 분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민연금이 전문인력을 수혈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국민연금은 기존 운용지원실 산하 기금전산팀을 기금정보센터로 확대 개편하고, 국회 등 대관 조직과 언론 홍보 담당 조직을 묶어 기금협력센터로 확대·신설할 예정이다.
[유준호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없으면 군사합의 파기할 수도"
  • 대종상 영화제 '기생충',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 영예
  • [속보] "수도권 30개 교회서 발생한 확진자 총 63명"
  • 법원, 일본 강제징용 기업 자산압류 결정문 공시송달
  • 수도권 집단감염 일파만파…"지역규모 예측불가"
  • 학원 1만여 곳 방역수칙 미준수…"법 개정 추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