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인콘, 자회사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참가

기사입력 2018-12-24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콘은 자회사인 베리언트, 이뮤노멧과 함께 오는 1월 7~1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2019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참가한다고 24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인콘이 최대주주로 있는 이뮤노멧과 베리언트가 JP모건으로부터 초청을 받아 참석하는 것"이라면서 "두 회사의 연구개발 능력과 기술 가치를 인정받은 결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베리언트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나스닥 상장을 전제로 프리-IPO(상장 전 투자유치)관련 파트너링 미팅을 추진한다. 또 미국, 유럽 등 글로벌 빅파마들과의 라이선스아웃 관련 사전 미팅을 진행 할 계획이다. 베리언트는 현재 만성신장희귀질환(FSGS, 국소분절성사구체 결화증) 신약인 VAR200을 개발해 임상2을 준비 중이다.
차세대 항암치료 신약 개발사인 이뮤노멧은 재발성다형교아종(RGM) 신약 IM156 개발 및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이뮤노멧은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미국, 유럽 및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지역의 유수 제약사들과 라이선스아웃 관련 사전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신약 파이프라인 VAR200과 IM156의 잠재적 사업기회를 아시아지역 제약사들과 라이선스아웃, 공동임상 등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속보] 경찰청 차장 송민헌·서울청장 장하연…경찰고위직 인사
  • 용인서 옛 연인 살해·유기한 중국 교포 신상공개…49세 유동수
  • 미투젠 공모가 2만7천 원 확정
  • 일본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자 다시 300명대로 증가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