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금투협 "소부장 기업 지원 위한 펀드신상품 출시 임박"

기사입력 2019-12-16 14: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금융투자협회는 내년 1월 중순 투자자모집을 목표로 '소부장펀드' 출시를 차질없이 계획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협회는 지난 10월 자본시장을 통한 소재·부품·장비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그 결실을 투자자가 누릴 수 있도록 '소부장펀드 출시'를 제안했다. 이후 자산운용업계와 한국성장금융의 적극적인 참여로 차질없이 상품를 준비 중이라며 그간의 경과를 설명했다.
우선 사모투자재간접 펀드의 공모펀드 운용사로는 골든브릿지자산운용,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가나다 순)이 각 사당 1개의 공모펀드 출시를 준비하고 있으며, 공모펀드가 투자하는 사모펀드 운용사는 지난 4일까지 제안서를 접수한 결과 총 12사, 15개 펀드가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모 운용사는 공모 운용사(3사)와 한국성장금융이 공동으로 운용역량, 펀드 운용계획 등을 엄격히 심사하기 위해 1차심사(서류평가), 현장실사, 2차심사(구술평가)를 거쳐 이달 말께 8개 내외의 펀드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집하는 공모펀드는 만기 4년 폐쇄형 구조로 설정하여 약 700억을 모집하고, 한국 성장금융은 약 300억원을 출자하는 등 총 1000억원 규모로 8개 내외의 사모펀드에 투자될 예정이다.
사모펀드는 상장·비상장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에 약정 총액의

50% 이상 투자해야 하고, 그 중 중견·중소기업에 약정 총액의 30% 이상 투자해야 한다.
한편 공모 운용사는 향후 우리 기업, 투자자를 위한 상기 신상품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은행·증권사 등 판매망을 폭넓게 확보해 1월 중순부터 투자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 불필요"…문 전 대통령은 동분서주 했는데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