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LPGA 스테이트팜클래식 정일미·이선화 3위

기사입력 2006-09-04 05:52 l 최종수정 2006-09-04 05:52

생애 첫 우승에 도전했던 정일미와 시즌 2승째를 노렸던 이선화가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의 벽에 막혀 3위에 머물렀습니다.

정일미와 이선화는 오늘 새벽에 끝난 LPGA 투어 스테이트팜클래식 최종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치며 선전했지만, 10타를 줄인 소렌스탐에 우승을 내주고 공동 3위에 그쳤습니다.
소렌스탐은 보기 없기 10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코스레코드 타이 기록으로 시즌 3승을 거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