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스타들의 이유 있는 더빙 열풍

기사입력 2013-12-21 20:00 l 최종수정 2013-12-21 2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연말을 맞아 개그맨부터 아이돌 스타까지 애니메이션 영화의 목소리 연기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때론 맛깔난 연기로 성우보다 낫다는 소리도 듣지만, 자칫 작품의 몰입도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동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세이빙 산타'의 신동엽.
(현장음) "난쟁이 똥자루."

'썬더와 마법저택'의 컬투.
(현장음) "너무 귀엽다 그렇지? 난 고양이가 싫어."

그리고 '저스틴'의 꽃보다 할배 4인방까지.
(현장음) "오~오~오."

예능계를 주름잡던 스타들이 연말 애니메이션 시장으로 몰리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정찬우 / 개그맨·'썬더와 마법저택' 1인 3역
- "동물하고 입을 맞춰야 하는 게 되게 힘들어요. 그리고 동물이기 때문에 감정 표현 같은 게 되게 어렵습니다."

▶ 인터뷰 : 박형식 / 가수·'저스틴' 주연
- "'자 이제 가자'라는 대사라면 드라마에서는 '자 이제 가자' 이렇게 가는 부분도 '자! 이제 가자!' 뭔가 활기찬 부분도 있어야 되고."

(현장음) "산타 마을에 하하가 나타났다."

스타들의 더빙 참여는, 홍보 효과를 노린 측면이 크지만, 작품에 녹아들지 못하면 오히려 몰입을 방해할 수도 있습니다.

▶ 인터뷰 : 이근욱 / 성우협회 이사장
- "연예인이든 성우든 그 작품의 오디션을 충분히 봐서 그 작품에 적합한 인물을 껴 넣었을 때…."

편당 수천만 원대에 이르는 스타 더빙 시장, 연말 애니메이션 특수를 맞아, 스타들의 더빙 열기도 후끈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훈입니다. [ asianpearl@mbn.co.kr ]

영상취재 : 강두민 기자·최대성 VJ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대선 D-40, 이재명‧윤석열 35% 동률…안철수 15% [한국갤럽]
  • 홍준표, 尹 지원사격 나서나 "힘든 결정 해야 할 시점"
  • 이재명 형수 소송? "눈물 분개…법원서 '이상 없다' 판결"
  • 女사장에 "제가 씨XX이라고 하면 어떠실 거 같아요" 질문한 男손님
  • 강석우 "3차 접종 후 글 읽기 힘들다"…6년 맡은 라디오 하차
  • 55cm 폭설 뚫고 왔는데 식당 문 닫아…"주저앉은 손님 찾습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