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대종상 2관왕` 배우 최희서, 영화 `동주` 캐스팅계기 "지하철서 명함받아"

기사입력 2017-10-26 13: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최희서 /사진=스타투데이
↑ 배우 최희서 /사진=스타투데이

배우 최희서가 '박열'로 대종상영화제에서 2관왕에 올라 관심이 쏟아지는 가운데, 지하철에서 명함을 받아 캐스팅 된 사연에 눈길이 모았습니다.
최희서는 지난 7월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에 출연해 DJ 박선영에게 “어떻게 ‘동주’에 합류하게 됐나”라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그는 “지하철에서 연극 대본을 보고 있었는데 맞은 편에 ‘동주’의 각본가가 앉아있었다”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그분이 제가 연습하는 것을 보고 ‘저 친구 특이하다. 명함을 줘보자’고 생각해 ‘동주’를 제안하셨다. 또 그 때 제 이력서에 ‘일본어를 잘 한다’고 적어놔서 그게 장점으로 반영된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최희서는 지난 25일 개최된 제 54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영화 '박열'로 신인상에 이어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2관왕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최희서는 수상 소

감으로 “앞으로 더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지, 더 흥행할 수 있는 작품에 나올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언제나 같은 마음으로 매 순간 진실된 연기를 할 수 있는, 진정한 과정을 밟는 배우가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희서는 지난 6월 개봉한 이준익 감독의 영화 '박열'에서 후미코 역을 맡아 유창한 일본어 실력과 완벽한 연기력을 선보여 호평받았습니다.

화제 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