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서른에 찾아온 전성기…고다이라 나오, 세 번째 올림픽서 첫 金

기사입력 2018-02-19 07:38 l 최종수정 2018-02-26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소치 대회 5위 이후 네덜란드 홀로 유학…국내외 대회 500m 25연승


고다이라 나오(일본)가 결국 세 번째 올림픽에서 자신의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고다이라 나오는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36초94의 올림픽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500m 올림픽 3연패를 노리던 이상화(스포츠토토)를 0.39초 차로 제쳤습니다.

대기만성형 스케이터 고다이라 나오(일본)는 지난 두 시즌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의 독보적인 최강자였습니다.

2016-2017시즌부터 국제무대에서 500m 정상을 한 차례도 내주지 않았습니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에서 2016시즌 이후 15번 우승하고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를 제패한 것을 포함해 출전한 국내외 대회에서 무려 24연승을 달리는 중이었습니다.

한 번도 흔들리지 않은 고다이라였지만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는 이상화의 무서운 추격을 받았습니다.

점차 전성기 때 기량을 되찾아간 이상화가 안방에서 열린 올림픽에서 '막판 뒤집기'를 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습니다.

실제로 고다이라는 앞서 열린 1,000m에서 철옹성 같던 독주에 균열을 내비쳤습니다.


1,000m 세계기록 보유자인 고다이라는 레이스 중 넘어진 한 차례를 제외하고는 이번 시즌 월드컵 1,000m에서 모두 금메달을 땄으나 정작 올림픽 무대에서 요린 테르모르스(네덜란드)에 패해 은메달에 그쳤습니다.

그러나 절치부심한 고다이라는 500m에선 두 번의 패배를 맛보지 않았고, 결국 첫 올림픽 금메달을 손에 넣었습니다.

일본 여자 빙속의 첫 금메달이자, 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세 번째 여자 선수가 됐습니다. 일본의 동계올림픽 최고령 금메달리스트이기도 합니다.

1986년생인 고다이라는 뒤늦게 빛을 발한 선수입니다.

이상화가 500m 금메달을 거머쥔 2010 밴쿠버올림픽에서 고다이라는 12위를 차지했습니다.

2014 소치올림픽에선 500m 5위였습니다.

당시 이미 이십 대 후반에 접어들었으나 고다이라는 은퇴 대신 유학을 결심했습니다.

빙속 최강국 네덜란드로 홀로 떠나 마리아너 티머르 코치 밑에서 네덜란드의 선진 기법을 배웠습니다.



고다이라는 이날 금메달을 딴 후 기자회견에서 "네덜란드 유학 경험으로 인해 내 삶이 바뀌었다"며 '네덜란드 도착 직후 아버지가 이메일로 '삶은 신이 주신 선물이니 후회없이 최선을 다해 살라'고 했다. 이것이 삶을 지탱해준 격언"이라고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달라진 자세와 주법으로 서른 무렵에 최전성기를 맞은 고다이라는 빙속 단거리 최강자 지위를 좀 더 누릴 것으로 보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코로나19·돼지독감·흑사병까지…중국에 초강력 전염병 속출 '비상'
  • [속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526건중 333건이 GH 그룹"
  • "불법 촬영물 지워줄게"…옛 연인 유인해 성폭행한 남성 '구속 송치'
  •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어대낙' 다음은 누구?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