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봉사 한류' 청춘이 전한 희망 메시지

이상주 기자l기사입력 2018-03-03 15:18 l 최종수정 2018-03-03 2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해외봉사에 나섰던 우리나라 대학생들이 봉사 활동을 했던 나라의 문화와 자신의 체험을 소개하는 '굿뉴스코 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이상주 기자입니다.


【 기자 】
절도 있고 힘찬 동작으로 아프리카 대륙 특유의 의식을 선보이는 대학생들.

중국의 신비롭고 우아한 선과 색감으로 또 다른 매력도 전합니다.

전 세계에서 봉사 활동을 마친 청춘들이 자신의 경험과 문화를 뮤지컬과 연극, 전통공연 등으로 소개하는 자리가 열렸습니다.

▶ 인터뷰 : 레이코 / 히로시마 주민
- "굉장히 힘 있고 열심히 연습한 것에 감동받았습니다. 아이들에게 공연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멋졌습니다."

시작은 남을 위한 봉사였지만 변한 것은 자신의 삶이었습니다.

▶ 인터뷰 : 김소은 / 국제청소년연합 해외봉사단
- "환경을 탓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아프리카에서도 가장 가난한 부룬디라는 나라에 가보니까 부모님에 대한 감사, 한국에서 태어났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 것인지."

다양한 문화에 관심이 많고 사고가 유연한 청소년들의 교류는 민간 외교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 인터뷰 : 박옥수 / 굿뉴스코 설립
- "(공연을 통해)일본 학생과 한국 학생이 같이 어울리면서 국제사회에 아름다운 세계를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올해는 천여 명이 태권도와 음악, 컴퓨터 등의 교육을 위해 89개국으로 떠납니다.

청년들이 전할 희망 메시지와 얻게 될 경험은 무엇일지 다음 공연이 기대됩니다.

"굿 뉴스코 파이팅"

MBN뉴스 이상주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소방서에서 집단감염 발생 '비상'…서울 동대문소방서 직원 14명 확진
  • [속보] 여야, 내일 예산처리 잠정합의…"정부안보다 3조원 가량 증액"
  • 윤석열 '52시간제 철폐' 발언 논란···"제발 '노동' 한 번 해보라" vs "오해"
  • 이준석, 장제원 없는 부산 사무실 기습 방문…권성동에 '맞불설'
  • 진중권, 책 '인간 이재명' 권한 김남국에 "죄송, 난 정상인이라"
  • 이수정 "내 남편이 윤석열 절친? 여자라 이런 말 나온 듯"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