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1세대 재즈 뮤지션 류복성도 성추문 논란…"진심으로 사과"

기사입력 2018-03-03 17:30 l 최종수정 2018-03-10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음악계에서도 국내 1세대 재즈 뮤지션이 성 추문에 휩싸이자 사과했습니다.

재즈 드럼과 라틴 퍼커션의 거장인 류복성(77)은 지난달 25일 한 여성 재즈 보컬 A씨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다수 남성 뮤지션들의 성추행을 고발하며 "용서를 구하시려거든 공개 사과를 하시라"고 하자 지난 1일 게시글에 댓글로 사과문을 공개했습니다.

그는 사과문에서 "최근에 불거진 재즈계 미투 운동에 제 이름이 올라있는 걸 발견했다"며 "이번 기회에 내 음악 인생 60년을 되돌아보며 뼈저린 성찰을 하게 됩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저의 잘못된 말과 행동으로 상처 입으신 후배 뮤지션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류복성은 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해당 글을 읽고 사과문을 올렸다"며 "재즈 클럽 공연은 고정이 아니라 한 클럽에서 한 달에 한 번 정도 공연해 스케줄이 맞는 가수들과 한다. 오랜만에 만나다 보니 대기실에서 기다리다가 반갑다고 악수하고 허그하고 그런 것이 생활화됐었다. 하지만 상대방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를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류복성이 미투 운동의 가해자로

지목되자 KBS는 3일 오후 방송될 KBS 창립 45주년 특집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류복성의 출연 분량을 편집하기로 했습니다.

1958년 미8군쇼에 입단하며 데뷔한 류복성은 재즈 드럼과 라틴 퍼커션의 거장으로 불립니다. 1971년 MBC 드라마 '수사반장'의 메인 테마곡에서 봉고 연주를 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만날 계획 없다"는 윤석열…"안 만난다"는 이준석
  • 이재명-윤석열 모두 36% '동률'…李 5%p 상승, 尹 6%p 하락
  • '역대 최대' 607.7조 예산안 국회 본회의 통과…손실보상·지역화폐 증액
  •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나이지리아는 마스크 안 써, 벗고 다녔다"
  • 김어준 "윤석열, 이준석 이해 못해…李는 정치 커리어 걸었다"
  • "캔맥주 안에서 도마뱀이 나왔습니다"…역대급 이물질 논란에 충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