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엄지의 제왕’ 박미경 전문의 “간헐적 단식? 자칫하면 건강해쳐”

기사입력 2019-06-08 13:46 l 최종수정 2019-06-08 1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N
↑ 사진=MBN

‘엄지의 제왕’에서 간헐적 단식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화요일(4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엄지의 제왕’은 ‘6초에 1명이 사망한다. 간헐적 단식이 당뇨병을 부른다’라는 주제로 이야기 나눴습니다.

이날 MC 김승현은 “간헐적 단식이 난리다. 웰빙, 힐링 하다가 요새는 간헐적 단식을 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를 듣고 있던 강수정은 “근데 정확하게 아는 사람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서재걸 전문의는 간헐적 단식에 대해 “일정기간동안 음식물을 먹지 않은 채로 있는 걸 뜻한다. 16:8 간헐적 단식은 하루 24시간 동안 8시간 동안 밥을 먹고 16시간을 밥 먹지 않는 걸 뜻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경 전문의는 “자칫하면 비만을 유발한다”며 충격 발언을 했습니다.

이어 “왜냐하면 간헐적 단식이라는 게 단식에 초점이 맞춰져있다. 절전모드가 되면 우리 몸 스스로 절전모드로 만들어 에너지를 쓰지 않는다. 기의 흐름이 느려져 노폐물, 지방이 쌓이게 된다. 그래서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동훈 "수해 주민 위한 법률지원…가능한 모든 방안 강구"
  • 사망자 1명 추가, 부상·정전 등 피해 계속…"광복절 후 비 가능성 '주의'"
  • 윤 대통령 국정 '잘한다' 28%…2주 만에 "긍정 6%p↓·부정 11%p↑"
  • "러, 최전선 투입할 '죄수부대' 모집…살인범 환영, 강간범은 안 돼"
  • 연예부장 김용호, '조국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8개월
  • "밧줄 묶인 채 러닝머신 달린 맹견"…견주, 동물보호법 위반 송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