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한국의 고전적 교과서 629책 마침내 복간…500년 이정표

기사입력 2019-07-18 08: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제공 = 참빛아카이브]
↑ [사진제공 = 참빛아카이브]
참빛아카이브와 한국학술정보는 공동으로 협력해 학술·역사·문화적으로 '되새기고 기억할 만한 가치'를 지닌 우리의 고전과 옛교과서 629책을 영인본으로 복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총 5년의 시간이 소요된 이 복간 작업은 1446년 집현전에서 펴낸 '훈민정음'에서 1969년 문교부에서 발행한 '국어 1-1'까지 전시기, 전과목의 옛 교과서 629책을 대상으로 했다. 이 자료들은 500년 장구한 기간에 걸쳐 한국인들이 학이시습의 기초자료로 활용한 희귀본 고전과 대표적인 옛 교과서들이다.
629책으로 구성된 총서는 조선시대(66책), 대한제국기(158책), 일제강점기(123책), 해방~한국전쟁(164책), 휴전~1969년(115책) 등 시기별로 구분했다.
이번 복간 작업 기획 총괄은 영인 대상 원본 자료들의 수집·소장자인 김한영 참빛아카이브 대표다.
복간은 우리의 근대사에서 새로운 자각과 민족운동의 계기를 마련한 3.1운동 발발과

, 뒤이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1919) 10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것이다.
한국학술정보는 앞으로도 학술적·역사적 가치가 있는 원전들을 대상으로 수준 높은 영인본을 제작, 전문 연구자들과 다수 대중이 공유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재명, 이낙연·정세균에 맞대응…"우려가 기우되게 하겠다"
  • 1호선 금정역 부근 선로에 있던 80대, 열차에 치여 숨져
  • 방역당국 "5인 이상 실외체육 동호회 불가"
  • LG전자 모바일 '5조 적자' 한계 왔나?…"모든 가능성 검토"
  • 이재웅 "다양성 후퇴, 노쇠화 가속"…문 정부 정면 비판
  • [김주하 AI 뉴스] 주호영 발언에 민주당 '발칵'…재봉틀을 선물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