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한국영화 `엑시트`·`사자`, 1·2위 출발…디즈니 영화 밀어낼까?

기사입력 2019-08-01 0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디즈니가 장악한 극장가를 한국영화가 밀어내고 1, 2위를 차지했다.
주인공은 '엑시트'와 '사자'다.
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 개봉한 '엑시트'와 '사자'는 각각 49만112명, 38만166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2위를 기록했다.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휩싸인 도심을 탈출하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두 청춘남녀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재난영화라는 틀 속에 코미디와 감동, 액션 등이 골고루 담겼다.
'사자'는 한국형 오컬트 히어로물로, '청년경찰'을 연출한 김주환 감독 신작이다. 격투기 챔피언과 바티칸에서 온 구마 사제가 세상을 어지럽히는 악령에 맞서 싸우는 내용을 그렸다.
'엑시트'는 전날 1323개, '사자'는 1405개 스크린에서 각각 상영됐다.
두 영화가 개봉일 1·2위로 나란히 출발하면서 한국영화가 그동안 디즈니 영화 등 외화에 내준 극장가 주

도권을 되찾을지 주목된다.
3위는 같은 날 개봉해 17만5977명을 불러모은 애니메이션 '마이펫의 이중생활2'가 차지했다. 전편에서 굴러온 개 듀크와 원치 않는 동거를 했던 맥스가 이번에는 새로운 가족인 아기 리암과 함께 살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렸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지하철 노조 '협상 타결'…첫차부터 운행 정상화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윤 대통령 부부 영화 관람 정보' 비공개…"국가안보·경호 문제"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SNS에 사라지지 않는 참사 동영상…"SNS 아예 못 봐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