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기업 74%, 콜금리 오르면 투자 연기·취소

기사입력 2006-08-07 13:52 l 최종수정 2006-08-07 1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조업체 10곳 중 7곳 이상은 콜금리가 0.5%포인트 이상 인상되면

투자계획을 취소 또는 연기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대한상공회의소가 전자 등 8개 업종 656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른 것입니다.
또 조사대상 기업의 59.9%는 소비심리 위축 때문에 현재 경기상황을 침체국면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박원순 유언 "모든 분에게 죄송…고통밖에 못준 가족에게 미안"
  • 동료 성폭행 후 촬영·유포한 경찰관, 만장일치로 '파면'
  • [속보] 박근혜 '국정농단·특활비' 파기환송심 징역 총 20년
  • 서울시, 내부 다잡기 총력…"시정 추진 달라진 것 없다"
  • 오늘 발간 예정이었던 '박원순 죽이기'는 어떤 책?
  • 이해찬, 박원순 관련 의혹 질문에 "예의가 아니다" 호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