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삼성전자, 세계 최초 4G 기술 시연

기사입력 2006-08-31 13:52 l 최종수정 2006-08-31 18: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삼성전자가 영화 1편을 5~6초만에 휴대폰으로 다운받을 수 있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습니다.
2010년 세계 통신시장을 주도하는 것은 물론 우리 생활에도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보도에 김명래 기자 입니다.


삼성전자가 휴대인터넷 와이브로 보다 최고 50배 빠른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삼성전자는 제주에서 열린 4G포럼에서 4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세계 최초로 시연했습니다.

4G서비스는 이동중에 100Mbps(메가비피에스), 정지중에는 1Gbps(기가비피에스)급 전송속도를 제공해 최근 서비스에 들어간 와이브로 보다 최고 50배까지 빠릅니다.

이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MP3음악파일 100곡을 2~3초 만에, CD 1장짜리 영화파일을 5~6초 만에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이에따라 지금까지는 속도제한 때문에 HD급 TV의 전송이 불가능했지만 이제는 끊김없이 시청이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또 시속 60Km이상 이동중에도 현재 유선으로 제공중인 광랜 수준의 초고속인터넷이 가능합니다.

삼성전자는 내년 10월쯤 ITU에서 4G용 주파수가 결정되고 2010년 표준화 확정을 거쳐 사업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달초 미국의 스프린트사와 와이브로 상용화계약을 체결하는 등 7개국에 진출한 삼성전자는 새로운 세대인 4G기술의 시연 성공으로 차세대 이동통신을 대표하는 선두주자가 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김명래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진중권 "청와대 최초보고 때도 살아있어…대통령 10시간 문제될 것"
  • 국시 의사 밝힌 의대생 구제되나…정부 "국민 동의 필요"
  • 20대 의사가 길가 만취여성 숙박업소 데려가 성폭행
  • 김주하 AI 앵커가 전하는 9월 25일 정오 주요뉴스
  • 안철수, 북한 사살·화형에…"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른가"
  • 국내 마약상들이 지목한 그녀…위챗 '마약 여왕' 징역 9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