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갤럭시 제품 잇단 판매금지…'흔들리는 삼성'

기사입력 2012-07-05 05:03 l 최종수정 2012-07-05 06: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애플과 특허 소송을 벌이고 있는 삼성 제품들이 미국에서 잇따라 판매금지 결정이 내려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주로 가처분 신청인데 본안 소송에서도 진다면 미국에서 삼성전자 입지가 크게 흔들릴 것으로 보입니다.
김태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월, 애플은 삼성의 갤럭시 넥서스가 자사의 특허를 침해했다며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습니다.

쟁점이 된 부분은 네 가지로, 음성인식 기능인 '시리'와 이메일이나 전화번호를 터치하면 자동으로 연결되는 기능, 밀어서 잠금 해제 기능 등입니다.

미국 법원은 지난달 29일 애플의 주장을 받아들였습니다.

이에 삼성전자는 항고심 기간에 판매금지를 풀어달라고 신청했고, 법원은 결국 이 주장을 기각(현지시각으로 3일)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6일에는 삼성의 태블릿PC인 갤럭시탭 10.1에 대해서도 같은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이로써 갤럭시탭 10.1과 갤럭시 넥서스는 이달 30일 본안소송 판결이 나올 때까지 미국 내 판매가 금지됩니다.

이에 삼성전자 측은 "이번 결정은 미국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한하는 것"이라며 "항소심에서 삼성의 입장을 적극 주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만약 본안소송에서 최종 애플의 손이 올라간다면 최근 출시된 갤럭시S 3 판매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 모바일 시장에서 25.7%로 1위를 지키고 있는 삼성.

잇따른 판매금지 조치에 입지가 크게 흔들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태일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서초동 자택 인근 침수…새벽까지 전화로 상황 챙겨
  • 대통령실, '자택 지시' 비판에 "현장 방문이 역효과" 반박
  • 윤 대통령·오세훈 시장, '신림동 가족 침수 사망사고' 현장 방문
  • "폭우에 배달 중단? 다른 업체 찾으세요" 직원 닦달한 치킨집 사장
  • "맨손으로 배수관 쓰레기 건져내"…강남역 영웅 등장
  • '붕어빵 출신' 아역배우 박민하, 태극마크 달았다 "청소년 대표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