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신세계 정재은 명예회장 지분 전량 증여

기사입력 2006-09-07 11:32 l 최종수정 2006-09-07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세계 이명희 회장의 남편 정재은 명예회장이 보유한 신세계주식 147만4천주 전량을 자녀에게 증여했습니다.
이번 증여로 정용진 신세계 부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4.4%에서 9.3%로 늘었고, 정유경 조선호텔 상무의 지분은 0.6%에서 4%로 늘었습니다.
한편, 이명희 신세계회장은 15.3% 지분을 보유해 최대 지분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박진, 탁월한 능력 가져"…비속어 논란엔 '침묵'
  • 대한항공 여객기, 영국 공항에서 여객기와 접촉 사고…"다친 사람 없어"
  • 與 "어린이집부터 실내 마스크 미착용 검토…입국 후 PCR 폐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마약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 소변·모발 국과수 의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