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신세계 정재은 명예회장 지분 전량 증여

기사입력 2006-09-07 11:32 l 최종수정 2006-09-07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세계 이명희 회장의 남편 정재은 명예회장이 보유한 신세계주식 147만4천주 전량을 자녀에게 증여했습니다.
이번 증여로 정용진 신세계 부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4.4%에서 9.3%로 늘었고, 정유경 조선호텔 상무의 지분은 0.6%에서 4%로 늘었습니다.
한편, 이명희 신세계회장은 15.3% 지분을 보유해 최대 지분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동훈 집 찾아간 '더탐사', "제발 기소하라" 도발
  • 오늘 가나전 거리응원 4만 명 모인다…경찰 "기동대·특공대 투입"
  • 윤 대통령 지지율 3%p 올라 36.4%…중도층 지지 상승
  • 중국서 시위 취재하던 영국 기자…中 공안에 구타 당해
  • [카타르] 벤투, 김민재 출전 여부 결정되지 않아…"상황 보고 결정"
  • [카타르] 한순간에 울상된 일본 팬들…"이제 한 경기 남았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