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이통사, 요금 인하 여력 있어"

기사입력 2006-09-20 06:42 l 최종수정 2006-09-20 06: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 이동통신사들은 휴대전화 요금을 인하할 여력이 있으면서도 이를 외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보통신부가 한나라당 김희정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이동통신 3사는 2004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마케팅비로 8조6천668억원을 쏟아부었습니다.
반면 설비투자는 6조7천24억원을 투입하는데 그쳐 신규 설비투자 때

문에 요금 인하여력이 없다는 이통사들의 논리가 설득력을 잃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더구나 통신위가 원가 검증을 위해 파악한 마케팅비는 이통사들이 자체 산정한 비용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드러나 이통사들이 고의적으로 마케팅 비용을 축소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대통령실 "北도발, 7차 핵실험 가능성 높이는 단계별 시나리오"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속보] 바이든, 尹대통령에 친서…"열린 마음으로 인플레법 협의"
  • 24만 탈모인, 희망 생겼다…캄보디아 야생식물서 탈모 예방효과 확인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