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휴대폰 요금 연체자 계속 감소

기사입력 2006-09-26 20:42 l 최종수정 2006-09-26 2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휴대전화 요금 연체자가 최근 2년

반동안 계속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연체자는 303만명으로 지난 2004년 말 322만명에 비해 19만명이 줄어들었습니다.
이동통신사별로 보면 SK텔레콤이 180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KTF가 100만명, LG텔레콤 23만명 순이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강기윤 "독감백신 사망, 유정란 톡신 또는 균 원인 가능성"
  • 박순철 남부지검장 사의 표명…"정치가 검찰 덮어버렸다"
  • '라임·옵티 의혹'에 지지층 결집…민주당 3.1%p 반등해 35.3%
  • [속보] 정은경 "독감 예방접종 중단할 상황 아니라는 결정 변함없어"
  • 아이폰12, 내일부터 예약판매 시작…이통사 다양한 혜택은?
  • [단독] 어깨 부딪치자 시민 때리고 도주…잡고 보니 경찰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