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정해방 차관 "균형재정 어렵다"

기사입력 2006-09-27 18:02 l 최종수정 2006-09-27 1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해방 기획예산처 차관이 경제 여건이 과거와 많이 달라져 적자 재정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밝혀 정부가 균형재정을 포기한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
정 차관은 'mbn 뉴스현장 정운갑의 Q&A'에 출연해 과거에는 적자국채 발행을 꺼리고 재정을 가급적 제로 상태로 유지했지만 지금은 여러 여건상 제로상태로 유지하는게 어렵다며 균형재정을 포기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정 차관은 다만 우리 경제능력을 볼때 GDP 대비 1~2%의 적자재정은 충분히 감

내할 수 있는 수준이라며 OECD에서도 이는 균형재정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비전 2080'이 스웨덴 모델을 벤치 마킹했다는 논란과 관련해서는 사회보험은 유럽쪽과 비슷하고 실제 운용은 미국식과 비슷하다며 우리의 모델은 이를 혼합한 독자적인 모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北 피살 공무원 형 "김정은도 사과하는데, 군은 고인 명예 실추"
  • '상온 노출' 독감 백신 접종 인원 최소 224명
  • 靑 "공무원 피살 사건, 北에 추가 조사 요구…필요시 공동 조사도 요청"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1명…44일 만에 지역발생 50명 이하
  • 김종인 "'김정은 찬스'로 사태 무마 시도하면 국민적 공분 살 것"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민간투자자에 욕설 문자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