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일본 최대 건축자재 업체 국내 진출 강화

기사입력 2013-02-20 07:25

일본의 최대 건축자재 업체인 릭실이 한국 법인을 출범하며 국내 진출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성철 릭실코리아 대표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내시장 공략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습니다.
릭실은 우선 건설사를 상대로 한 B2B 사업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진행할 방침입니다.
특히, 중국과 동남아 등에 퍼져

있는 서플라이 체인과 풍부한 상품군을 바탕으로 주거생활과 관련한 토탈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릭실은 일본 내 건축자재 기업이던 JS그룹이 알루미늄새시 업체인 토스템과 욕실기업 이낙스 등 5개 업체를 통합해 지난 2011년 새롭게 출범시킨 업체로, 연간매출이 17조 원에 달합니다.

[ 김경기 / goldgame@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