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일본 최대 건축자재 업체 국내 진출 강화

기사입력 2013-02-20 0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본의 최대 건축자재 업체인 릭실이 한국 법인을 출범하며 국내 진출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성철 릭실코리아 대표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내시장 공략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습니다.
릭실은 우선 건설사를 상대로 한 B2B 사업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진행할 방침입니다.
특히, 중국과 동남아 등에 퍼져

있는 서플라이 체인과 풍부한 상품군을 바탕으로 주거생활과 관련한 토탈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릭실은 일본 내 건축자재 기업이던 JS그룹이 알루미늄새시 업체인 토스템과 욕실기업 이낙스 등 5개 업체를 통합해 지난 2011년 새롭게 출범시킨 업체로, 연간매출이 17조 원에 달합니다.

[ 김경기 / goldgame@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이번 국회는 '민생국회' 될까…의석 수로 누르겠다 vs 대통령 거부권 행사
  • 이화영 전 부지사 측근 영장 기각…'이재명 연관성' 수사 기로
  • 정치권, 휴일도 비속어 논란 갑론을박…"국격 무너져" vs "광우병 획책"
  • 연인 폭행·협박에 스토킹해도…'반의사불벌죄'로 처벌 면했다
  • 코로나 빗장 푼 홍콩…중국 본토는 언제쯤?
  • 러시아 동원령 대피에 핀란드 입국 제한…"우크라에 탱크도 팔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